Posts

성인용품점

Image
 성인용품점  성인용품 생애 첫 성인용품 방문 소감 "계속 생각날 것 같아" 김정민이 과거 방송에서 성인용품 샵을 방문한 것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김정민'이 올랐다. 이와 관련해 김정민이 일본 여행 중 성인용품 샵을 방문한 것이 주목받고 있다. 김정민은 2014년 방송된 JTBC '여우비행'에서 오윤아, 레이디제인과 함께 일본 여행을 떠났다. 김정민, 오윤아, 레이디 제인은 여우들의 비밀 여행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코스프레 숍 등 일본 오사카의 19금 여행지를 탐방하며, 성인용품 숍에 다녀온 소감을 전했다. 특히 김정민은 성인용품 숍에 가본 얘기를 하던 중 "한국이랑은 분위기가 많이 다를 것"이라고 밝혀, 오윤아에게 "한국에서 (성인용품 숍에) 가본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정민은 "지나가다가 갓길에 있는 봉고차를 본 적 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어서 김정민은 "내가 본 성인용품 숍의 실상"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더욱 가면 안 될 곳이라는 생각이 강했다"고 덧붙였다. 성인용품 숍에 도착한 그녀들은 곳곳에 진열된 기상천외하고 화끈한 아이템들에 연신 비명을 내뱉으면서도 시선을 떼지 못한 채 열정적인 탐방을 했다. 김정민은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진짜 생애 처음 (성인용품 숍을) 방문했다"면서 "계속 생각날 것 같다"는 여운이 남는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ㅌ ㅌ ㅌ ㅌ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한우 w w w w w w w w w w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ㅣ

성인용품점

Image
 성인용품점  성인용품,우머나이저 요즘 성인용품점 "이렇게 달라졌아요. 여자도 눈치보지 않고 드나들 수 있는 성인용품점이 생겨서 좋아요” 최근 젊은이들이 즐겨 찾는 번화가에 밝은 분위기의 성인용품점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성인용품점 하면 어두침침한 뒷골목이나 빨간 조명이 떠오르던 과거와는 달리 요즘의 성인용품점은 환한 조명과 깔끔한 인테리어로 얼핏 보면 문구점을 떠올리게 한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커플들의 이색 데이트 장소로도 꼽히고 있다. 과거 성(性)은 밝히기 부끄러운 것이라고 여겨 숨기기에 바빴다. 특히 여성들에게는 더 그랬다. 최근 성인용품점을 즐겨 찾는 직장인 A(27)씨는 “예전에 뒷골목에 위치한 성인용품점들은 다가가기 무서운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성인용품점은 커튼으로 안을 볼 수 없게 가려진 데다 빨간 불빛 때문에 가까이 가기에 꺼려졌다는 것이다. 특히 여자들은 성인용품점에 발을 들여놓았다가 누가 보기라도 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에 주변 눈치를 살피곤 했다.  A씨는 "건물 안에서 남자랑 눈이 마주치면 괜히 움츠러들고 그랬다”며 “그런데 요즘 생기는 성인용품점들은 분위기가 밝고 섹스토이들도 적나라하기보다 알록달록하고 아기자기해 구경하기에 한결 편안하다"고 말했다 .  실제 성인용품점에는 여성 손님들이 적지 않다. A씨는 "여성 손님을 보는 기분이 같은 여자로서 굉장히 묘하더라"며 "여성들이 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다는 건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인용품 매장 관계자는 “가게 인테리어를 바꾸고 난 뒤 여성 손님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예전엔 성인용품을 이용하는 걸 숨기는 분위기였지만 지금은 적극적으로 성(性)을 즐기는 여성과 남성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ㅌ ㅌ ㅌ ㅌ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ㄹ

성인용품점

Image
 성인용품점 성인용품,우머나이저. 성인용품, 짜릿과 짜증 사이 어두운 뒷골목에 어두침침한 분위기, 내부가 보이지 않게 가려진 유리창. 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성인용품점의 모습이다. 그러나 최근 번화가를 중심으로 들어선 성인용품점은 다르다. 화려한 간판과 시원하게 뚫린 통유리, 아기자기하고 알록달록한 기구들. 기존에 금기시됐던 성인용품은 어느새 ‘트렌드’가 돼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최근 유행하는 성인용품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큰 변화는 ‘화려’해졌고 ‘예뻐’졌다는 점이다. 성인용품의 대중화는 곧 성(性)문화의 개방을 의미한다. 성인용품점 방문 및 관련 제품 사용 경험이 있는 A씨(21)는 이러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 “화려하고 예쁜 성인용품이 친근하게 다가오는 건 사실이죠. ‘성’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요.”   김민석 학생(홍익대 법학부)은 성인용품의 대중화가 안전한 성문화 조성에 기여한다고 말한다. “성인용품이 양지화되면서 인체에 무해한 재질 및 성분으로 만들어진 제품이 많이 등장하고 있어요. 매장에서 그런 제품을 추천받기도 하고요. 더욱 안전하게 성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이 된다는 면에서 환영할 만한 변화라고 생각해요.”   성인용품은 성관계와 자위를 ‘즐길’ 수 있는 ‘토이(toy)’다. 뿐만 아니라 BDSM(결박·구속·가학성애·피학성애)과 같은 은밀한 문화마저도 친근하게 이끌어온다. 이러한 제품이 여전히 낯뜨겁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그러나 A씨는 이 또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말한다. “드라마 속 키스 장면이나 핫팬츠가 처음 등장했을 때도 사회적으로 파장이 컸어요. 미풍양속을 해친다며 욕을 먹기도 했죠. 하지만 지금은 굉장히 자연스러운 현상이 됐잖아요?” 성인용품도 곧 자연스러운 문화로 녹아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성인용품의 대중화는 왜곡된 성(性)인식을 고착화할 수 있다는 부작용을 동반한다. 실제로 사람 신체 일부를 본뜨거나 아동의 신체를 모티브로 하는 기구에 대해서는 꾸준히 문제 제기가 이뤄지고 있